| | | 쿠폰사용
열람한작품
이용권구매
TOP
      전체소설 인기순위
        • 백면서생 일대기
        • 프리미엄소설 완결작품
          전6권
        • 글작가
        • 장르
          :  무협
        • 업데이트
          :  2017-03-22
        • 전체권수
          :  6권
        • 지원기기
          : PC Android iOS
      작품 리뷰 등록 기준 선착순 1명은 지급! 이후 리뷰는 200p 지급 (기간한정)
      • 작품추천도
        스토리완성도
        그림완성도
        작품몰입도
      • 최신순
      • 공감순
      대여 단권 900원
      대여 결제
      전권 정가 3,600원 ( 전 4권 )
      구매 단권 3,000원
      구매 결제
      전권 정가 15,000원 ( 전 5권 )
      작품정보 정액 대여 구매 보기
      아버지를 해친 자가 누구이던 간에 나 곽자의의 손으로 죽음을 안겨줄 것이다!
      곽자의는 단검을 그대로 책상 위에 꽂았다. 핑! 하며 단검이 떨려오는 진동이 곽자의의 내부에 감동, 흥분 그리고 두려움과 원한이 교차된 어떤 답답한 파문을 만들었다.
      왠지 아버지의 새로운 모습을 본 것 같은 느낌이 들자 도저히 마음이 떨려 진정시킬 수가 없었다. 게다가 복수하겠다는 열의는 한층 더 깊어져 지금 당장이라도 무공수련법을 익히고 싶을 정도였다.
      아마도 종연의 거처로 발걸음을 옮기게 된 것은 그런 이유에서일 것이라고 곽자의는 스스로의 행동에 그럴싸한 사유를 붙였다.
      선뜻 문을 두드리지 못하고 밖에 서 있는 곽자의는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키지 못하고 안절부절하고 있었다. 문을 두드리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이었던 것이다.
      몇 번 헛기침을 하며 만약 그녀가 잠들어 있지 않다면 그 소리를 듣고 나와주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었다.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문이 열리며 종연이 나왔다.
      아, 종연 소저. 밤이 야심한데 아직 안 자고 있었소?
      말하면서도 자신이 매우 뻔뻔스럽다고 곽자의는 생각했다.
      곽공자, 이 시간에 여긴 웬일이세요?
      답답해서 바람 좀 쐬던 중이었소. 아, 운기조식 한다던 걸 방해한 건……?
      그건 아까 끝냈어요.
      대꾸하며 종연이 피식 웃음을 지었다. 곽자의는 그녀의 얼굴을 보니 매우 기쁘긴 한데 막상 야심한 밤에 나눌 만한 대화가 떠오르지 않아 헛기침을 했다.
      여름밤엔 모기가 많은데 물리진 않았소?
      괜찮아요. 아까 가솔 한 분이 오셔서 약초를 한 줌 태워놓고 가셨어요. 그 향내가 아직도 방안에 퍼져 있어요.
      그렇군요! 그… 그렇담… 쉬시구려!
      연실 헛기침을 하며 사라지는 곽자의의 표정에는 안타까움이 서려 있었다. 대화를 나누고 싶어 잠 못 자고 이곳까지 달려와서는 결국 그냥 돌아서는 중이었던 것이다.
      그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종연의 표정에도 어떤 망설이는 기색이 역력했다. 습기가 어려 있는 여름밤의 공기가 붉어진 얼굴에 닿았다.
      아, 저……!
      그녀의 음성이 너무 작아서 듣지 못했는지 여전히 그의 몸은 조금씩 멀어져가고 있었다.
      곽공자.
      그녀는 용기를 내어 큰 소리로 그를 불렀다.
      왜… 왜 그러시오?
      곽자의는 황급히 돌아섰다. 사라졌던 빛이 갑자기 그의 얼굴에서 퍼지는 듯했다.
      오늘… 정말 고마웠어요!
      뭘 그런 걸… 모름지기 의를 아는 사내라면 누구나 당연히 그러했을 겁니다.
      되려 쑥스러워 하는 그의 얼굴 위로 종연의 다정한 눈빛이 닿았다.
      아뇨. 남을 위해 아무런 사심도 없이 목숨을 건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어요. 의와 협을 중시하는 강호인들도 위기 앞에선 공자처럼 초연하지 못하답니다. 나는 지금껏 그런 것만 보고 살아왔기 때문에 공자
      제63장 종음파사(鍾音破邪)

      제64장 희생자

      제65장 산중(山中)의 인연(因緣)

      제66장 마녀(魔女)의 비밀

      제67장 개방방주

      제68장 독인(毒人)의 최후(最後)

      제69장 연환사룡검진(連環四龍劍陣)

      제70장 되찾은 과거

      제71장 금패령주(金令主)

      제72장 맺어진 인연

      제73장 정상의 종극(終劇)

      제74장 그믐의 괴사(怪事)

      제75장 옥수참혼공(玉手斬魂功)

      제76장 부서진 금패령(金令)